분당이다. 지금 이 순간 2011.07.30 16:12

김포에서 분당까지 오는 길이 이젠 참 많이 적응 된거 같다. 어제의 숙취가 가시지 않은 관계로 꾸벅꾸벅 졸면서 다행이 내려야 할 곳을 지나지 않고 잘 갈아타고 온거 같다.
더운 날씨에 긴팔을 입고 왔다. 서버실에 앉아서 컴터를 켜고 전원이 올라 오기만 기다리는 중이다. 정신 차리자. 아자 아자. 오늘은 무사히 아무 장애 없이 넘어가면 좋겠다.

'지금 이 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고 싶은 가족...  (0) 2011.08.19
송도-을왕리  (0) 2011.08.15
비어 버린 커피...  (0) 2011.08.12
강화도 낚시...  (0) 2011.08.04
지난 태풍(장마??)때  (4) 2011.07.30
분당이다.  (0) 2011.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