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하지원, 이승기, 윤제문, 이윤지, 조정석 등의 배우들이 뭉친 '킹투허츠'(가제. 극본 홍진아 연출 이재규 제작 김종학프로덕션)의 대본 리딩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달 26일 MBC 경기도 일산 드림센터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하지원, 이승기, 윤제문, 이윤지, 조정석 등 '킹투허츠' 주연배우들이 첫 대면식을 갖고 연기호흡을 맞췄다. 4시간 이상 이어진 대본 연습에도 배우들은 지친 기색 없이 열정적으로 연습에 참여하며 실전을 방불케 하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무엇보다 북한 최정예 특수부대를 가르치는 여자 교관 김항아 역을 맡은 하지원은 능숙한 북한사투리를 구사하며 제작진의 찬사를 받았다. 이승기는 깔끔한 블랙 수트에 단정한 헤어스타일로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훈훈한 매력을 발산했다. 또 이승기는 대본을 읽어나가며 액티브한 손짓을 하는가 하면, 표정과 말투까지도 신중하게 연기해내 어느 때보다 드높은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윤제문은 특유의 카리스마 넘치는 포스를 내뿜으며 현장을 압도했다. 윤제문은 한마디, 한마디 강렬한 대사 전달력으로 탄탄한 연기력을 실감나게 펼쳤다. 이윤지는 초반 분량이 적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배우들의 대사를 몰입해서 경청하며 자신의 분량이 등장할 때마다 생기발랄한 모습으로 대사를 전달했다.

조정석은 근엄하고 반듯한 은시경 역으로 완벽 변신한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배우들은 캐릭터 분석을 하며 이재규 감독과 홍진아 작가와 열띤 논의를 펼치며 의지를 불태우기도 했다.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 측은 "하지원, 이승기, 윤제문, 이윤지, 조정석 등 주인공들이 쏟아내는 연기 열정이 상당하다"며 "최고의 작품을 만들고자 하는 배우들의 넘쳐나는 열의를 대본 연습하는 내내 느낄 수 있었다. 열정만큼이나 완벽한 명품드라마로 탄생할 '킹투허츠'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킹투허츠'는 입헌군주제라는 독특한 가상 설정과 남한 왕자와 북한 여군 장교의 사랑이라는 내용으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으며 , '해를 품은 달' 후속으로 3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하지원, 이승기, 윤제문, 이윤지. 사진 = 김종학프로덕션 제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